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장성관광

  • 놀고
  • 보고
  • 먹고
  • 자고

꿈과 희망이 있는 옐로우시티 장성 힐링관광

도지정문화재

  • 트위터
  • 페이스북
  • 구글
  • 현 페이지 엑셀로 다운
  • 현 페이지 워드로 다운
  • 현 페이지 인쇄
photo view

사용자 이미지 1287131255866.jpg

장성 박수량 백비

  • 소재지 : 전라남도 장성군 황룡면 백비길 49
  • 지정번호 : 도기념물 제198호 (2001.12.13)
  • 규 모 : 높이 130cm, 폭 45cm, 두께 15cm
  • 분 류 : 기념물

아곡 박수량 선생은 25세에 등과하여 64세까지 39년간을 관직에 있으면서 오직 공직자로서의 사명에 충실했을 뿐 명예와 재물에는 아무런 욕심이 없었다.

명종은 박수량 선생이 너무 청백하다는 말을 듣고 암행어사를 보내 그의 생활을 알아 보았더니 생계를 겨우 연명할 정도이며, 집은 낡아서 비가 샐 정도라고 하였다.

박수량 선생은 1554년(명종 9년) 1월 6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나면서 "고향에 장사를 지내되 묘를 너무 크게 하지도 말고 비석도 세우지 말라" 고 유언을 했다. 명종께서는 선생의 부음을 듣고 크게 슬퍼하시며 사람을 보내 조의를 표하고, 판서까지 지낸 분이 운상비가 없어 고향으로 가기가 어렵다는 말을 듣고는 비용을 마련해 주고 예장을 명하였다.

그리고 서해 바다의 돌을 골라 비를 하사하였는데, 비문을 새기다가 선생의 고결한 삶에 자칫 누를 끼칠까 염려되어 그대로 묘 앞에 비문이 없는 돌을 세우니 이 비가 유명한 「白碑」이다.

그 뒤 박수량 선생은 1806년(순조 11년) 2월 정혜(貞惠)라는 시호를 받았다. 장성군은 박수량 선생의 청렴함을 기리기 위하여 군청광장에 모형 백비를 세워 현재의 공직자의 표상으로 삼고 있다.

찾아오시는 길

로드뷰
  • 목록
  • 글쓰기

의견쓰기

0 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의견저장
QR CODE
  • 왼쪽 QR Code 이미지를 스마트폰에 인식시키면 자동으로 이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 이 QR Code는 『도지정문화재 29번』의 정보를 담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의 QR Code 이미지 http://tour.jangseong.go.kr/_wscms30/plugin/qrcode/php/qr_img.php?d=http://tour.jangseong.go.kr/q/ezg2NXwyOXxzaG93fHBhZ2U9M30=&e=M&s=3
담당자
  • 행정복지국 문화관광과 문화예술담당 이미영 ☎ 061-390-7226